치과의사 이수진, 가슴 확대 수술 “300cc 이상 넣어”


치과의사 겸 방송인 이수진이 가슴 성형수술 후기를 알렸다.

지난달 31일 이수진은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 '가슴 확대 수술, 하안검 수술, 눈썹하거상술, 브라질리언 왁싱, Y존 착색 관리, 써마지, 보톡스까지. 다 해 본 썰 푼다, 야부리 ep.5'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수진은 "내가 가슴수술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가진게 그때 비키니들이 나오는데, 비키니를 입고 놀러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열대 지방, 태국이나 발리 쪽을 가고 싶었다. 우리나라 비키니는 알아서 뽕을 다 넣어준다. 하지만 명품 비키니들은 진짜 손바닥만 해서 천 쪼가리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명품 비키니를 입고 거울을 보니 뭔가 허전해 보였다. 당시 인기있는 보형물이 275㏄가 일반적이었다. 서울대 선배가 한다는 병원에 상담받으러 갔다. 270㏄가 적당하다고 했는데 300㏄ 넣어달라했다. 의사가 내 눈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그렇게 가슴이 지나치게 크면 무식해 보인다'고 했는데, '괜찮아요. 저 배울만큼 배운 여자다. 저도 서울대 나왔다. 무조건 300㏄ 이상 넣어주세요'라고 했다. 그때 그렇게 넣길 잘한 것 같다"고 뿌듯해했다.

그러면서 "수술하고 3일 만에 여행을 가는데, 1주일간은 덜컹덜컹하는 느낌이 들었다. 예를 들어 자동차를 타고 가다보면 덜컹덜컹하는 게 있다. 턱을 넘어갈 때마다 덜컹했다. 그때 사진을 보면 책상에 가슴을 올려놓고 밥먹고 있다"고 회상했다.

제작진이 "가슴수술 후 통증은 없었냐"고 묻자 이수진은 "일주일간 뻐근했다. 점점 괜찮아졌다"고 답했다. 이어 "그때 원장님 표현에 따르면 '지금 바위가 누르는 것 같죠? 조금 있으면 자갈이 누르구요. 좀 이따가 돌멩이가 누른다. 좀 있으면 모래가 누르고 먼지처럼 날아없어질 것'이라고 했다"고 후기를 알렸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