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초저출산 시대. 아기를 안 낳는 '딩크부부', 첫째만 낳고 가정을 이루는 부부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런 가운데, 둘째 소식을 알린 연예인들과 다자녀 연예인들이 눈길을 끈다.

배우 강소라가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지난 16일 강소라는 만삭 화보를 공개하며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20년 8세 연상의 한의사와 결혼한 그는 이듬해인 4월 첫 딸을 품에 안은 바 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소속사 플럼에이앤씨는 "강소라가 둘째를 임신, 연말에 출산할 예정"이라며 "현재 산모도 태아도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밝혔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 김소영 부부도 5년 만에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오상진은 지난 12일 개인 SNS에 "곧 만나! 우리 셋이서 기다리고 있어"라는 멘트와 함께 둘째 초음파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동료 연예인들의 축하 인사가 이어졌다.
./김소영 유튜브 채널
./김소영 유튜브 채널
이들 부부의 둘째는 아들이다. 이에 오상진은 김소영의 유튜브 채널에서 "첫째 때는 아들이라고 생각해서 딸이 나왔고 둘째는 딸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들이 됐으니 훨씬 행복한 부분이 있겠지"라고 말했다. 이어 "좋다. 남자 대 남자로서 할 수 있는 얘기도 있을 것이고"라며 "나는 영화 '어바웃 타임' 속 빌 나이 같은 아빠가 좋다. 자연스럽게 이래라저래라하지 않지만, 가치 있는 것에 대해서는 얘기를 해주는"라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텐아시아 DB
텐아시아 DB
배우 이민정, 이병헌 부부 역시 8년 만에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지난 8월 해당 소식이 알려졌으며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부부가 둘째 소식을 기다린 만큼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주리 SNS
정주리 SNS
두 아이가 아닌 셋째, 넷째까지 육아하며 '다산의 아이콘'이라고 불리는 이들도 있다. 개그우먼 김지선은 2003년 동갑내기 남편과 결혼 후 슬하에 3남 1녀를 두고 있다. 이에 김지선은 "첫째 낳고 그렇게 아팠는데, 둘째 출산 전까지는 잊고 있다가 진통이 오기 시작하면 '미쳤어, 내가 이 짓을 또 하고 있어' 한다"고 말했다. 여러 예능에 출연해 다자녀의 엄마로서 겪는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개그우먼 정주리도 네 아이의 엄마다. 특히 네 아이 모두 아들이라 눈길을 끈다. 장난기가 심해 조용할 틈이 없다고.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