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를 연출한 김정민 감독이 신하균, 김영광, 신재하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악인전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하균, 김영광, 신재하, 김정민 감독이 참석했다.

'악인전기'는 절대 악인을 만난 생계형 변호사가 엘리트 악인으로 변모하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 누아르 드라마.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를 통해 오는 14일 첫 공개되며, ENA 채널에서는 새롭게 토일드라마 슬롯을 확장해 주말 안방극장을 공략한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나쁜 녀석들'로 범죄 액션 누아르 드라마의 히트를 이끈 김정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힘을 싣는다. 특히 '악인전기'는 전 회차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을 받았다.

이날 김정민 감독은 "'악인전기' 같은 경우에는 상충되는 두 인물, 한동수와 서도영 자체에서 오는 둘 만의 만남부터 묘한 관계가 이어지는 스토리다. 두 사람의 색다른 매력과 조합을 고민했다. 세 명의 배우를 통해 밀도 있는 캐릭터의 찐을 묘사하기 위해 배우들이 그 역할들을 잘 소화해줬다. 지금의 '악인전기'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하균 씨 경우에는 작품을 보기보다 한동수라는 캐릭터 자체가 선과 악이라는 두 얼굴을 소화해야 할 뿐만 아니라 악역으로 변모해가는 미묘한 감정선을 연기할 수 있는 힘이 필요했다. 딱 한 분 계셨다. 그게 바로 신하균 씨였다. 서도영 역할을 맡은 김영광 씨는 신경 쓴 캐릭터다. 조폭 이미지는 많이 연상할 수 있지 않나. 그 부분을 깨고 싶었다. 서도영이라는 캐릭터가 조폭 건달 2인자지만 색다른 느낌, 묘한 느낌의 배우를 찾던 중 200% 이상을 소환시켜줬다"라고 덧붙였다.

김정민 감독은 "신재하 씨는 한동수 동생이면 신하균 씨와 호흡 제일 많이 맞춰야 하다 보니 뒤처지지 않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를 봤다. 눈여겨 봤던 배우 중 하나다. 고민하지 않고 바로 한 번에 프러포즈했다. 한동수와 한범재는 드라마 안에서 이복동생이다. 사실 비슷한 결을 찾으려고 했다. 눈빛이나 연기 톤에 대한 느낌도 굉장히 밸런스가 잘 맞는 배우를 선택해야 했다. 그래서 신재하 씨가 잘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