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김범과의 티키타카, 팽팽하다 못해 끊어질 수도"('구미호뎐')


배우 이동욱과 김범이 환상 케미를 보였다.

3일 오후 tvN 새 토일드라마 ’구미호뎐 1938’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된 가운데 강신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동욱, 김소연, 김범, 류경수가 자리에 참석했다.

시즌1에 이어 이동욱과 김범이 각각 이연과 이랑 역으로 돌아왔다. 이동욱은 “사실 닳고 닳은 케미”라고 웃으면서 “연기하면서 따로 상의할 게 없었다. 대본 보고 ‘이렇게 하자’ 하면 바로 캐치해서 ‘이렇게 할게요’ 하더라.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이번에도 물론 우리의 티키타카를 기대해 달라. 팽팽하다 못해 끊어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구미호뎐 1938’은 1938년 혼돈의 시대에 불시착한 구미호 이연이 현대로 돌아가기 위해 펼치는 K-판타지 액션 활극이다. 오는 6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