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현·레드벨벳 웬디, 'SBS 연예대상' 라디오DJ상…"천태만상의 희로애락, 책임질 것"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윤수현, 레드벨벳 웬디가 '2022 SBS 연예대상' 라디오 DJ상을 받았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MC를 맡았다.

‘윤수현의 천태만상’을 진행하고 있는 윤수현은 “제 이름과 노래를 걸고 프로그램을 하는 자체가 영광인데 상까지 주시다니 감사하다. 삶의 애환이 담긴 라디오 신나게 진행하고 있다. 청취자 여러분, 센터장님, CP님, 작가님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천태만상의 희로애락 제가 최고의 텐션으로 최선을 다해서 책임지겠다”며 밝은 에너지를 뿜어냈다.

‘웬디의 영스트리트’ DJ 웬디는 “제가 라디오 DJ가 된 지 2년차가 돼간다. 어느덧 ‘영스’가 제 일상의 일부가 됐다. 주변 사람들 사이에서 저는 집순이가 유명하다. 사람들 만나기보다 집에서 힐링하는 편인데, 매일 ‘영스’로 사람들의 사연을 만나다보니 어느새 제 일상에 많은 변화가 찾아오면서 ‘영스’가 제게 소중한 프로그램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스태프들과 레드벨벳 멤버, SM엔터 식구들, 가족들 비롯해 “무엇보다 청취들, 러비(팬클럽)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에너지 보내드리는 DJ가 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런 사연을 받았다. 제 멘트를 들으려고 오프닝 멘트를 기다리는 분이 계신다더라”며 라디오 오프닝 멘트로 수상 소감을 마무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