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니나 내나’에서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장혜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니나 내나’에서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장혜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장혜진이 가족은 자신에게 없어설 안될 존재라고 했다.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니나 내나’에 출연한 배우 장혜진을 만났다. 장혜진은 가족을 끔찍히 사랑하는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을 맡았다.

장혜진은 “가족들에게 막 친절한 스타일은 아니다. 오히려 내가 가족들에게 받고 있다. 연기자인 나를 가족들이 더 챙겨준다”고 말했다. 이어 “미정처럼 참견하고 일일이 챙기지는 않는다. 싫다고 하면 두 번을 잘 권하지 않는다. 어떤 반찬을 했는데 맛 없다고 하면 그 다음엔 안 한다”며 웃었다.

영화 ‘기생충’으로 주목 받은 후 부쩍 바빠진 장혜진. 어린 아들이 섭섭해하진 않느냐는 물음에 “아들이 오늘은 ‘액션’ 안 가냐고 한다. 자기는 어린이집 갈테니 나보곤 액션 가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포스터에 나와있는 매 모습을 보고 뽀뽀를 했다고 한다. ‘그래도 이 녀석이’ 싶으면서 너무 뭉클했다. 예고편에 내 모습이 나오고 (작품에 삽입된) 음악만 나와도 엄마라고 한다”며 흐뭇해했다. 그러면서 “엄마나 배우라는 건 모르지만 어딘가에 나오는 일을 하고 있고 사진 찍는 일을 한다는 걸 대충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를 본 친정 엄마의 반응도 전했다. 그는 “친정엄마가 평소 칭찬을 잘 안한다. 잘 못하면 못했다 하고 아니면 아니라고 한다. 잘할 땐 또 잘 한다고 말해준다. 정말 객관적이다. 친정엄마가 이번 영화를 보곤 ‘잘하더라. 괜찮게 하더라’고 해서 내심 뿌듯했다”고 말했다.

장혜진은 가족에 대해 “없으면 안 될 것 같다. 가족 없으면 연기 못할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니나 내나’는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3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면서 겪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3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