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최민수 편/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최민수 편/사진제공=SBS


“’괴짜’ 안에 누구보다 강력한 ‘진짜’가 있는 것 같아요.”

엉뚱하게만 보였던 최민수 사부가 진심이 담긴 인생 조언으로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매료시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집사부일체’ 최민수 편은 2049 타깃시청률 3.9%, 가구 시청률 9.8%, 분당 최고 시청률은 12.7%(수도권 2부)를 기록했다.

이 날 최민수는 양세형와 육성재를 데리고 화생방 훈련을 시작했다. 방독면을 쓰지 않고 버티던 최민수는 기침을 하다 결국 바닥에 쓰러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크게 웃으며 “뻥이야!”라고 외쳤다. 알고보니 최민수는 두려움에 맞서는 방법을 알려주기 위해 몰래 카메라를 기획했던 것. 연기 역시 화생방이 아닌 ‘쑥뜸’에서 나온 것이었다. 최민수에게 완벽히 속은 멤버들은 어안이 벙벙해졌다. 하지만 곧 ‘실체가 없는 두려움’에 대한 깨달음을 얻었다.

최민수는 1:1 심층면담에 나섰다. 최민수는 “웃음기를 빼고 지금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두려움은 무엇이냐”라고 물었다. 이승기는 “잘못된 선택을 할까 봐 두렵다”고 고백했다. 이승기의 고민을 경청하던 최민수는 “선택에 잘잘못은 없다. 이분법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민수는 3개의 물컵에 앞에 놓으며 “1잔은 녹차, 2잔은 소태차다”고 말한 뒤 이승기에게 선택하라고 했다. 여러 잔 중 이승기가 하나를 고르자 최민수는 “이게 극약이라고 생각해 봐라. 네 목숨을 담보로 해야 하는 선택이다. 난 항상 어떤 선택을 하든 이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세상은 네 선택에 ‘잘했다’며 다가오는 친절한 친구가 아니다. 네 머리 위의 세상도 있다”고 조언해 이승기를 ‘심쿵’하게 만들었다.

최민수는 “세상에는 보이지 않는 하나의 잔이 항상 존재한다. 그렇기 때문에 선택에 틀린 것은 없다”고 말했다. 성공과 실패만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선택이 끝도 아니라며 두려움이나 미련에 짓눌리지 말고 ‘나다운 선택’을 하라고 이승기에게 진심 어린 충고를 한 것.

뒤이어 양세형은 “난 죽음이 두렵다”고 말문을 열었다. 양세형은 “집안에서 할아버지, 외할아버지, 아버지도 그렇고 다 단명을 하셨다. 또 친척 중에 암에 걸린 분이 많고, 동생도 암 투병을 했다”고 고백했다. 최민수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말하는 양세형에게 “내가 전신마취를 14회 했었다. 심장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적도 있다. 그게 중학교 2학년 때다. 당시 난 매일이 사투였다”라고 밝혔다.

최민수는 “우연히 발견한 내 방법은 몸이 아픈 것을 축복이라고 생각한 것이었다. 덕분에 이 세상에서 맞이 하는 하루하루가 새롭고 소중했기 때문이다. 내가 어찌할 수 없는 상황을 순수하게 받아들인 것이었다”며 “흔한 일이다. 죽음 따위. 나만 경험하지 못했을 뿐. 사람들은 다들 한 번씩 경험하고 갔다. 한 번이니까 소중한 것이다. 사람의 역사에서는 흔한 일이다”고 덧붙이며 “아픈 얘기를 해줘서 고맙다”고 양세형을 안아줬다. 양세형은 “이래서 종교가 생기는구나”라고 말했다. 이승기도 “전 사부님 괴짜라고 생각했다. 괴짜 안에 누구보다 강력한 진짜가 있는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집사부일체’ 최민수·강주은 부부/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최민수·강주은 부부/사진제공=SBS
이후 최민수는 멤버들과 자신의 집 옥상으로 향했다. 최민수는 멤버들에게 마시멜로를 구워 먹고 빨리 가라고 재촉했다. 멤버들의 질문에 최민수는 “나 충분히 여유 있다”라고 말했지만, 잠기지 않는 문을 보며 계속해서 초조해했다.

이내 문을 열고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등장했다. 강주은은 “이렇게 추운 날씨에 생각이 있냐”라고 최민수를 혼냈다. ㅇ이어 “집에서 따뜻하게 라면을 끓여라”고 최민수에게 명령하며 단숨에 상황을 정리했다.

최민수를 사부라고 부르자 강주은은 사부의 뜻을 물었다. 마스터란 말에 강주은은 “풉”이라고 웃었다. 강주은은 “어떤 것의 마스터냐. 지금 사기를 당한 거다. 여기는 한참 따라오는 제 동생이다”라고 말했고, 최민수는 먼 산을 바라봤다.

최민수는 집 안에서 강주은을 ‘언니’ ‘마님’으로 부르며 모든 말에 고분고분 따랐따. 아내의 말에 라면을 직접 끓여 멤버들에게 대접하는가 하며 설거지를 자처했다.

강주은은 최민수 골탕 리벤지도 선보였다. 최민수가 설거지하는 사이 멤버들을 최민수 드레스룸으로 데려가 그가 아끼는 옷들을 입게 한 것. 먼저 거실로 나온 강주은은 설거지를 마친 최민수에게 “크리스마스가 나누는 날이잖아. 자기가 아끼는 그런 옷들이 있지”라고 말했다. 이때 멤버들이 차례로 옷방에서 걸어 나왔다. 네 사람 모두 최민수가 아끼는 옷과 모자, 신발 등을 착용한 상태였다. 최민수는 제대로 말을 잇지 못 한 채 입술만 파르르 떠는 모습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서로를 존중하고 사랑해 올 수 있었던 비결도 공개했다. 강주은은 “나도 하나부터 열까지 얼마나 불편한 게 많았겠냐. 하나만 없었으면 좋겠다, 그런 집착에서 사람은 바뀔 수 없다는 걸 느꼈다. 그래서 그냥 내려놓은 거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최민수 사부님에 대한 집착 자체를 완전히 버린 거냐”고 물었다. 강주은은 “완전히. 하나부터 열까지 다 내 거다. 싫은 거 좋은 거 다 안아주는 사이. 옷 입은 거 싫다, 옷 고르는 스타일 다 싫다 그런 거 다 내려놨다”고 답했다. 강주은이 밝힌 사랑법은 이 날 분당 최고 시청률 12.7%를 기록했다. 육성재는 셀프캠을 통해 “감옥이라고 했지만 형수님과 함께 있는 모습 보니까 너무 행복해보인다”고 최민수 강주은의 남다른 부부애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냈다.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