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성훈. / 제공=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배우 성훈. / 제공=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배우 성훈이 2019년 대만 팬미팅을 시작으로 본격 해외 활동에 나선다.

성훈은 오는 3월 17일 대만 레거시 맥스 홀(Legacy MAX Hall)에서 열리는 팬미팅으로 월드투어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대만에서의 팬미팅은 2017년 ‘마이 시크릿 로맨스(My Secret Romance)’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이다.

지난해 성훈은 드라마 ‘마음의 소리 리부트2’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와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뭉쳐야 뜬다 시즌2’ ‘정글의 법칙 in 사바’ 등 다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 사랑받았다. 올해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대만 팬미팅을 기점으로 세계 곳곳의 해외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오직 팬미팅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선물할 계획이다.

성훈은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랜만에 대만 팬들을 만날 생각에 정말 설렌다. 지난 월드투어 때 반갑게 맞아주고 환호해 주셨던 그 때가 아직도 생각난다. 이번에도 대만 팬 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