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원어스/사진제공=RBW
그룹 원어스/사진제공=RBW


신인 보이그룹 원어스가 데뷔 첫 라디오 나들이를 마쳤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다.

원어스는 13일 ‘두시탈출 컬투쇼’ 신인 발굴단 코너에 출연해 데뷔 소감부터 라이브 무대까지 신인다운 풋풋한 에너지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원어스는 데뷔 첫 라디오 신고식을 치르며 긴장감과 설렘이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원어스가 데뷔곡 ‘발키리’를 열창하자 DJ 김태균은 “노래에 힘이 있다. 래퍼 이도의 목소리가 매력적이다”며 칭찬했다. 원어스는 “‘발키리’ 안무를 직접 만들었다”고 밝히며 불빛을 밝히는 듯한 ‘횃불춤’을 포인트 안무로 꼽았다.

원어스는 개인기를 선보이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서호는 딘의 ‘D’를 매력 있는 음색으로 소화했고, 이도는 비의 ‘I do’로 중저음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자랑했다. 건희는 노래방 에코 버전으로 박효신의 ‘눈의 꽃’을 부르며 재미를 선사했다. 원어스는 “데뷔곡 ‘발키리’로 열심히 활동할 테니 많이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각오를 다졌다.

‘발키리’는 힙합적인 요소가 가미된 트렌디한 댄스곡으로, 묵직한 기타 리프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북유럽 신화 속 존재인 ‘발키리’와 불빛을 ‘밝히리’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았다. 원어스는 데뷔 앨범 ‘LIGHT US’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발키리’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