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배드파파’ 방송 화면
MBC ‘배드파파’ 방송 화면


MBC ‘배드파파’의 권은빈이 댄서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신은수와 본격적인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배드파파’에서는 댄서 오디션 프로그램인 ‘궁극의 댄서’에 참가한 상아(권은빈)와 영선(신은수)의 모습이 펼쳐졌다.

먼저 예선 무대에 나선 아이돌 가수 연습생 상아는 뛰어난 춤 솜씨를 뽐내며 심사위원들로부터 “역시 우승 후보답다”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저절로 꿈을 꾸게 하는 깔끔한 댄스였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합격했다.

다음으로 무대에 나선 영선은 발레를 접목시킨 댄스로 심사위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현실에서 꿈을 이루려는 간절한 몸짓과 진정성이 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모습을 밖에서 지켜보던 상아는 경쟁심 가득한 눈길로 영선을 바라보다 자리를 떠났다. 예선 무대가 인터넷에 공개된 후 사인 요청을 받는 등 인기를 얻기 시작한 영선과 ‘우승후보’ 상아의 향후 라이벌 구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드파파’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