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스스로에게 화도 나고, 멤버들에게 미안했어요.”

배우 이상윤의 고백이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기질 테스트를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사부로 등장한 배우 신애라는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식사를 마치고 기질 테스트 결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기·이상윤·육성재·양세형은 앞서 기질 테스트를 했고, 각기 다른 기질이 나왔다. 신애라는 이상윤에 대해 “탁월한 전문가다. 뒤에서 지켜보는 성향이다. 우울과 점액 기질이 나왔다. 다혈과 담즙 기질이 거의 없다”면서 “아마 ‘집사부일체’를 하면서 자신이 도움이 안 되고 있나, 부담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이상윤은 눈물을 흘렸다. 신애라는 물론 멤버들도 그의 눈물에 공감했다.

신애라는 “우울, 점액 기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굉장히 깊이 생각한다. 부담 가질 필요 없다”며 “그대로의 모습으로 충분히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상윤은 “이들과 다르다고 느꼈다. 처음에는 그게 ‘집사부일체’의 장점이라고 생각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면서 재미있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이들과 다르니까 즐기지도 못하고, 잘 하지도 못하는 것 같아 속상했다. 멤버들에게도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