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월간 윤종신’ 8월호 스페셜 ‘떠나’ 커버.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월간 윤종신’ 8월호 스페셜 ‘떠나’ 커버.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8월호 스페셜 ‘떠나’가 24일 오전 10시 공개된다.
‘떠나’는 2013년 여름 유명 베이커리 회사의 의뢰로 만든 ‘눈송이 빙수’를 재편곡한 시티팝 장르의 노래다. 떠나야 할 때를 알고 과감히 떠날 줄 아는 삶을 예찬하는 내용이다.

윤종신은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요즘 나는 떠나는 걸 두려워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중”이라며 “떠나봐야 새로운 걸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지금 내 자리에 연연하지 말자고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어 “떠나야 할 때는 뒤도 돌아보지 말고 떠나야 하는 것 같다. 그래야 새로운 나를, 나도 미처 알지 못했던 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아이들과 후배 세대는 겁도 없이 막 떠났으면 좋겠다. 떠나서 많은 것들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종신은 ‘떠나’를 발표하면서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을 한다. 자발적으로 신곡을 음원 사이트 1면에 노출하지 않는 것이다. 유통사나 음원 사이트의 힘에 기대지 않았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실험해보기 위해서다.

윤종신은 “음원 사이트는 저희 같은 창작자와 대중을 이어주는 감사한 매개체이지만, 시간이 가면 갈수록 과연 현재와 같은 운영 방식이 최선일까, 의문이 든다”며 “수많은 창작자들이 그 첫 페이지에 자신의 신곡을 노출해보려고 줄을 서 있고, 자기 순서를 기다리다가 지쳐서 애써 만든 곡을 그냥 묵힌다”고 안타까워했다. 더불어 “이번 8월호 스페셜은 말 그대로 그냥 음원 업데이트만 해보려 한다”며 “음원 사이트에서 저의 SNS를 확인하거나 ‘윤종신’ ‘떠나’를 검색해서 꼭 들어달라”고 요청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