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부잣집 아들’ 영상 캡처
사진=MBC ‘부잣집 아들’ 영상 캡처


MBC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에서 홍수현과 이창엽의 관계가 발각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는 큰딸 김경하(홍수현)와 최용(이창엽)의 관계를 알고 박현숙(윤유선)이 격노했다.

이 날 방송에서 김종용(박재정)은 우연히 최용의 방에서 김경하가 잔뜩 그려진 스케치북을 발견하게 돼 두 사람이 보통 관계가 아님을 눈치 챘다. 이 사실을 현숙에게 알리자 “용이 혼자 좋아하는 걸 내가 어떻게 알겠냐”라며 부정했지만 현숙은 경하의 시집에 쓰인 메모와 그간 무심코 지나간 발언 등을 떠올리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어 퇴근하고 들어온 경하에게 다짜고짜 용이와 무슨 사이인지 물은 현숙은 머뭇거리는 경하를 보고 사실임을 확인해 격한 분노를 표했다. 이성을 잃고 마구잡이로 때리는 현숙에게 아무 말 없이 그저 맞기만 하는 경하의 모습이 먹먹함을 자아냈다.

오랜 시간 비밀 연애를 유지했던 만큼 뜨겁게 사랑한 사이였음에도 현실의 벽 앞에서 이별을 선택한 김경하와 최용에게 그들이 두려워하던 현실이 펼쳐졌다.

예상대로 두 사람의 관계는 경하의 엄마를 광분케 했다. “당장 용이네를 내보내겠다”며 엄포를 놓는 엄마에게 경하는 현빈(고윤)과 상견례를 하겠다고 했다.

경하와 용이는 헤어진 이후에도 서로를 잊지 못했다. 겨우 새로운 인연을 만나 각자의 길을 가려는 가운데 이 같은 상황이 벌어져 두 사람의 힘겨운 로맨스를 더욱 아프게 만들었다.

또한 현빈과의 혼사에 차질이 생길까 걱정이 된 현숙은 경하의 일을 주위 사람에게 비밀로 하는 조건으로 종용에게 가게를 마련해주기까지 하는 등 극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과연 홍수현은 윤유선의 바람대로 고윤과 결혼을 하게 될 지, 이창엽과의 관계는 두 집안에 어떤 폭풍을 몰고 올지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