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2018 아카데미 히로인 열전’ / 사진제공=메가박스
‘2018 아카데미 히로인 열전’ / 사진제공=메가박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2018년 아카데미 주요 후보작 중 강렬한 이미지를 보여준 여성 캐릭터들이 주인공인 영화들을 선별해 특별 상영하는 ‘2018 아카데미 히로인 열전’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의 상영작은 ‘더포스트’ ‘아이, 토냐’ ‘쓰리 빌보드’ 총 3편으로 각각 워싱턴포스트의 첫 여성 발행인, 은반 위의 신화이자 희대의 악녀, 무능한 경찰 대신 딸의 살인범을 찾아 나선 엄마에 이르기까지 강렬하고 개성 넘치는 여성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메릴스트립, 마고로비, 프란시스맥도맨드 등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여배우들의 명연기를 국내 개봉 전 미리 감상할 수 있어 영화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일으키고 있다.

메가박스는 지난 12일과 13일에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의 유력 후보로 점쳐지는 ‘셰이프 오브 워터’의 특별 상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2018 아카데미 히로인 열전’은 오는 19일과 20일까지 이틀에 걸쳐 메가박스 코엑스점과 센트럴점, 신촌점에서 진행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