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배우 이태성이 MC 강호동 때문에 ‘예능울렁증’이 생겼다고 고백한다. 오늘(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태성은 예능에 자주 출연하지 않는 배우답지 않게 솔직한 입담과 능숙한 예능감을 뽐내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첫 예능에서 강한 울렁증을 얻었다”며 예상치 못한 ‘예능울렁증’을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이태성은 ‘예능울렁증’을 앓게 된 계기에 대해 흥미진진한 비화를 털어놨다. 바로 한 유명 연예인이 관련돼있다고 덧붙인 것. 그는 “첫 예능이 ‘연애편지’ 였는데 당시 MC였던 강호동 씨가 너무 무서웠다”며 ‘울렁증 유발자’의 실체를 공개했다.

이태성은 “요즘 분들은 강호동 씨를 개그맨이나 MC로 아시지만 그 당시만 해도 씨름을 그만 두신지 얼마 안됐을 때다. 그냥 씨름 선수 느낌이었다. 한마디로 쫄았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이태성은 신인 MC시절 강호동과의 오금이 저렸던 만남뿐만 아니라 ‘예능울렁증’을 얻게 된 결정적인 사건까지 모조리 털어놔 현장을 달궜다는 후문이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