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승철 / 사진제공=진엔원뮤직웍스
이승철 / 사진제공=진엔원뮤직웍스


가수 이승철이 ‘착한 콘서트-오! 해피 데이’라는 새로운 브랜드로 2017년 콘서트 투어에 돌입한다.

14일 소속사 진엔원뮤직웍스는 “이승철이 오는 24일 원주를 시작으로 7월 1일 대전, 14일 창원, 22일 안동 등 전국 20여곳을 도는 투어 대장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난해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을 펼치며 ‘라이브 황제’의 면모를 뽐냈던 이승철은 올 상반기 잠시 숨을 고른 뒤, 이번 새 브랜드 투어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 투어인 ‘착한 콘서트’는 데뷔 30주년 당시 그가 밝힌 포부를 담은 공연이다.

소속사는 “새로운 투어의 티켓은 기존보다 10~20% 가량 낮춘 가격대로 선보일 계획”이라면서 “이승철이 30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앞으로의 30년은 대중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서서히 되돌려주는 시기가 될 것’임을 밝힌데 따른 일련의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공연 티켓 가격을 크게 낮춘데 이어 다양한 계층을 위한 3만원대의 좌석인 ‘행복석’도 따로 마련했다. 실용음악 혹은 공연학을 전공하는 학생은 물론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청년 등이 공연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됐다. 이밖에 투어의 수익금 중 일부는 아프리카 차드에서 설립하고 있는 다섯번째 학교 건립비로 기부된다.

이승철은 주요 도시뿐만 아니라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 공연하는 일정을 현재 논의 중이다. 나아가 오는 가을부터 젊은 팬층을 위해 대학축제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높인다. 국내 정상급 톱가수인 이승철이 대학축제에 나서는 것은 거의 20여년 만의 일이기도 하다.

소속사는 “많은 젊은 층과 대학생팬들이 공연장을 찾아주는 것에 대한 감사의 마음으로, 그리고 청년들의 이야기를 더욱 가까운 곳에서 듣고자하는 마음으로 대학가를 직접 찾아 뜻깊은 추억을 가지려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데뷔 이래 2000여회 이상 공연을 진행한 이승철의 30년 내공은 이번 투어 곳곳에 담길 것”이라며 “공연장 문턱은 낮추지만, 품격과 완성도는 크게 높여내는 그런 뜻깊은 투어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문화 소외 지역의 공연, 대학 축제 현장 등 다양한 장소에서의 만남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