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조한철, 이제훈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배우 조한철, 이제훈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내일 그대와’ 조한철이 운명을 바꿀 방법을 알려줬다.

10일 방송된 tvN ‘내일 그대와’에서는 두식(조한철)이 유소준(이제훈)에게 시간여행자로서의 삶에 대해 말했다.

두식은 유소준에게 “바꿀 수 없는 거 딱 하나, 사람 태어나고 죽는 거 그거다”며 “근데 딱 한번 죽을 운명 비켜나는 거 본 적 있다”고 고했다.

이어 두식은 “교통사고로 죽을 운명이었는데 어떻게 해도 살릴 수 없었다”며 “그래서 연애를 한 번 해보라며 예정에 없던 남자를 붙여줬다. 이후 애를 낳고, 오순도순 잘 살고 있다”고 전했다.

유소준이 “사람을 구해줬다고?”라며 의심하자, 두식은 “그게 내 딸이다”고 말했다. 이어 두식은 “예정에 없던 생명, 그게 죽을 운명을 바꾼거다”라고 설명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