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살림남들이 살림 끝판왕 설날 음식 만들기에 나선다.

24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승우-김정태-봉태규-문세윤-김일중과 유키스의 일라이가 출연해 진정한 살림의 고수를 가릴 예정. 이 가운데 부산 김정태 집으로 떠난 살림남들이 역대급 살림 투어 코스로 인해 정신이 혼미해졌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날 살림남들은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김정태의 ‘하드코어 살림투어’에 멘붕에 빠졌다. 부산에 왔다는 설레임을 느낄 새도 없이 부전 시장을 시작으로 김정태 집까지 다이나믹한 살림 투어에 나섰다는 후문.

그런 가운데 살림남들의 진정한 멘붕은 김정태의 집에 도착하자 본격화 됐다. 거실 가득 펼쳐진 온갖 종류의 살림 도구가 살림남들을 반긴 것. 김정태는“밤새도록 준비했다”며 선물을 전달하듯 주방 도구를 선사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이날 김정태는 ‘살림 족보’와 함께 하룻동안 해야 할 역대급 스케일의 살림 리스트까지 공개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특히, 살림 하수 김일중과 김승우가 10인분의 떡국 떡 썰기 대결을 펼쳐 긴장감 넘치는 대표 살림 하수를 가렸다는 전언. 이에 봉태규는 “이 두 사람을 붙여 놔도 되냐”며 신뢰 못하는 모습을 보여 과연, 이들의 대결에서 패한 역대급 하수 살림남이 누가 될지 기대를 높인다.

‘살림남’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