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프엑스 루나(왼쪽부터), EXID 하니, 마마무 솔라 / 사진=텐아시아 DB
에프엑스 루나(왼쪽부터), EXID 하니, 마마무 솔라 / 사진=텐아시아 DB


에프엑스 루나, EXID 하니, 마마무 솔라가 작곡가 박근태가 이끄는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만난다.

박근태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소속사 미스틱 엔터테인먼트 측 한 관계자는 11일 오전 텐아시아에 “루나, 하니, 솔라의 컬래버레이션 신곡이 이달 중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는 박근태와 미스틱이 지난해부터 진행해온 것으로, 앞서 엑소 백현과 미쓰에이 수지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은 ‘드림(Dream)’이 대표곡이다. 이후 에릭 베넷의 ‘정말 사랑했을까’, 에디킴의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Feat. 이성경)’, 10cm의 ‘니가 참 좋아’ 등을 발매해 호평을 얻었다.

루나, 하니, 그리고 솔라까지, 보컬은 물론 퍼포먼스 실력까지 갖춘 실력파 걸그룹 멤버들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