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이성미, 이혜원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이성미, 이혜원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이성미, 이혜원이 하차 소식을 전했다.

TV조선 ‘엄마가 뭐길래’는 스타 엄마와 사춘기 자녀들의 일상을 관찰하며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를 되돌아보는 리얼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엄마가 뭐길래’의 첫 회부터 출연한 터줏대감 강주은은 “방송하는 14개월 동안 아들 유성이와 유진이도 더 성숙해졌고 가족들이 서로 대하는 태도가 많이 달라졌다”며 “방송 덕분에 우리 가족이 살아가는 모습을 시청자들과 나눌 수 있어 정말 좋았고 감사했다”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성미는 가장 늦게 합류한 멤버로, 유쾌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이제 좀 가족들에 대해 알아가는 듯했는데 프로그램을 마무리하게 돼 섭섭하지만 다른 엄마들의 모습을 보면서 ‘엄마는 하나구나‘ 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친구 같은 엄마의 모습을 보여준 이혜원은 “나도 엄마가 처음이다 보니 서툴고 미흡한 것이 많지만 방송을 통해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 아이들 키우는데 있어서 두 분의 선배님을 만나게 돼 좋았다”고 말했다.

이들이 마지막으로 출연하는 ‘엄마가 뭐길래’는 송년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주은, 이성미, 이혜원을 비롯해 자녀들까지 스튜디오에 총출동해 촬영 뒷이야기와 엄마들에게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고백하는 시간을 갖는다.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한 강주은의 큰 아들 유성이와 이성미의 큰 딸 조은비, 그리고 이혜원의 남편 안정환은 깜짝 영상을 남겨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송년특집 ‘엄마가 뭐길래’는 오는 2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