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E채널 ‘직진의 달인’ 공서영 /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직진의 달인’ 공서영 / 사진제공=티캐스트


‘직진의 달인’ 배우 공서영에게 결혼 운이 들어왔다.

13일 방송되는 E채널 ‘직진의 달인’에서 공서영과 은정이 비범한 승객을 태우고 드라이브에 나선다.

이날 촬영에서 공서영-은정 팀은 일반인 손님을 원하는 곳까지 태워다 주는 프리 라이드 미션을 진행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로 출격했다. 두 사람은 예상 보다 어려운 손님 모시기에 곤란함을 토로했지만 곧 특급 손님을 탑승시키는데 성공했다.

공서영과 은정이 태운 손님은 래퍼와 역술인으로 활동 중이었고, 두 사람은 큰 호응을 보이며 “저희 (사주) 좀 봐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공서영은 재빨리 자신의 생년월일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서영의 생년월일을 들은 역술인은 “결혼 운이 거의 들어왔다”며 “올해 하반기에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공서영은 이 말에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공서영은 “랩을 뭐하러 하냐”며 “사주만 보시라. 정말 대박이다”고 폭풍 리액션으로 화답해 모두를 웃게 했다.

‘직진의 달인’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