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최태준, 윤보미 / 사진=MBC ‘우리결혼했어요’ 캡처
최태준, 윤보미 / 사진=MBC ‘우리결혼했어요’ 캡처


‘우리 결혼했어요’ 최태준과 윤보미가 영혼의 반쪽을 만난 듯 마음이 완벽하게 통하는 소울메이트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최태준과 윤보미의 첫 만남 2탄이 공개됐다. 앞서 헬멧 만남으로 특별한 대면을 한 최태준-윤보미는 첫 만남에 닭발과 고추장찌개를 먹는 등 다소 솔직하고 이색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보미는 과일-유부초밥-닭발을 담은 3단 도시락을 준비해왔으며 최태준은 윤보미와 함께 고추장찌개를 만드는 등 식성까지 닮아 한껏 가까워졌다. 윤보미는 “저 진짜 힘 나요”라며 고추장찌개를 맛있게 먹었고, 최태준은 그런 윤보미의 모습에 “더 해주고 싶어요”라며 만족한 것.

특히 윤보미는 세 개의 도시락에 각각 ‘안녕, 내 남편, 잘 부탁해요’라는 메시지를 완성시켜 눈길을 끌었다. 윤보미는 최태준이 발견하지 못하자 참지 못하고 직접 메시지를 보여줬고, 이에 최태준은 윤보미의 정성에 감동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윤보미는 “너무 좋았어요. 맞는 게 되게 많더라고요. 그냥 남자 윤보미 같았어요. 내가 생각했던 결혼생활로 가는 것 같아서 좋았어요”라고 첫 만남의 느낌을 고백했고, 최태준 역시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처럼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었어요”라며 만족한 듯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결혼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