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개그우먼 이성미의 가족이 ‘엄마가 뭐길래’에 첫 등장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는 이성미의 가족이 첫 등장, 5인 5색의 개성을 보여준다.

이날 방송에는 하루 종일 청소는 기본, 속옷도 다려입는다는 자타공인 살림꾼 이성미와 한 때 집안의 권력자였지만 지금은 외국에 있는 듬직한 큰아들 은기(28), 엄마 이성미보다 더 엄마같은 둘째 딸 은비(20), 휴대폰과 사랑에 빠진 4차원 막내딸 은별(16) 그리고 첫 방송출연에 나선 남편 조대원의 모습이 등장할 예정이다.

며칠 후 유학을 떠나는 큰 딸 은비가 “‘엄마가 뭐길래’를 통해 사춘기인 동생 은별이가 부모님과 친해져서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밝히자 이성미는 이에 적극 동의하며 앞으로 일어날 변화에 대해 기대감을 나타낸다.

이성미 가족은 외국에 있는 큰 아들 은기와 영상통화를 하며 ‘엄마가 뭐길래’ 출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새롭게 합류한 이성미 가족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