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스피카 보형/사진제공=JTBC ‘걸스피릿’
스피카 보형/사진제공=JTBC ‘걸스피릿’


스피카 보형이 파이널 무대에서 랩을 선보인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JTBC ‘걸스피릿’에서는 대망의 파이널 라운드가 펼쳐진다. 다섯 번의 경연 끝에 파이널 라운드에 오른 스피카 보형, 베스티 유지, 러블리즈 케이, 오마이걸 승희는 우승을 향한 마지막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걸스피릿’ 파이널 라운드 녹화에서 스피카의 보형은 전반전 무대 곡으로 타샤니의 ‘경고’를 선곡했다. 의상부터 메이크업까지 90년대 힙합 스타일로 완벽 변신한 보형은 명품 보컬 실력뿐만 아니라 화려한 랩 실력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보형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랩에 도전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후반전 무대에 오른 보형은 제시 제이(Jessie J)의 ‘후 유 아(Who You Are)’를 열창해 또 한 번 출연진과 리스너의 마음을 흔들었다. 보형은 선곡 이유로 “이효리 선배님이 추천해준 곡이기도 하고, 내가 슬럼프를 이겨낼 수 있게 도와 줬던 곡”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무대를 지켜본 서인영은 “그래미 시상식에 온 것 같은 무대”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이지혜는 “아델과 겨뤄도 될 것 같은 실력”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보형의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걸스피릿’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