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W’ 스틸컷 / 사진제공=MBC
‘W’ 스틸컷 / 사진제공=MBC


‘W’ 결방에 시청자들이 뿔났다.

MBC 측은 11일 오전 2016 리우 올림픽 중계 방송을 이유로 ‘W’ 8회가 결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여전히 올림픽 중계와 ‘W’가 이원편성되어 있지만, 이날 오후 배드민턴 복식, 양궁 여자 남북전,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등 국민적 관심이 높은 경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사실상 ‘W’가 정상방송될 확률은 희박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현재 ‘W’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종석과 한효주가 보고 싶다”, “시간을 조정해서라도 방송을 해 달라”, “다음주에 2회 연속방송을 해 달라” 등 ‘W’의 결방을 반대하는 시청자들의 항의글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W’는 지난 10일에도 올림픽 중계와 이원편성된 상황에서 정상 방송을 선택, 방송 당일 13.8%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그러나 오늘(11일) ‘W’가 결방을 한다면 시청률 상승의 기세를 다음 주까지 이어갈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 특히 동시간대 KBS2 ‘함부로 애틋하게’가 정상 방송되는 가운데, ‘W’의 결방이 지상파 수목극 전쟁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모두의 시선이 주목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