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에릭남 부자/사진제공=tvN ‘아버지와 나’ 방송화면
에릭남 부자/사진제공=tvN ‘아버지와 나’ 방송화면


‘아버지와 나’ 에릭남 부자가 체코로 향했다.

2일 방송된 tvN ‘아버지와 나’에서는 에릭남 부자가 체코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숙소에 도착한 에릭남 부자는 피곤함에 금방 잠이 들었다. 다음 날 아침, 에릭남보다 일찍 일어난 아버지는 코를 골며 자고 있는 에릭남의 모습을 몰래 동영상으로 찍었다.

인기척을 느껴 잠에서 깬 에릭남은 자신이 코를 골고 있는 영상을 봤고, “저에요?”라고 물었다. 이에 아버지는 “그럼 너지. 내가 내 걸 찍니?”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릭남은 민망한듯 웃으며 “제가 코를 골면서 자는 걸 처음 알았다”라고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