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사진=tvN ‘기억’ 방송캡처
사진=tvN ‘기억’ 방송캡처


‘기억’ 송선미가 문숙을 의심했다.

7일 방송된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마지막 회에서는 이찬무(전노민)의 친모 황태선(문숙)을 의심하는 변호사 한정원(송선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정원은 이날 이찬무를 찾아와 이승호(여회현)의 상태를 물었다. 이찬무는 “정신 분열 판정으로 곧 풀려날 것”이라며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한정원은 이찬무에게 “강현욱(신재하)을 죽인 건 황태선이냐”며 “당신이 한 일이 아닐 거란 걸 안다”고 말했다. 이찬무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고 사실을 부인했지만, 한정원은 이미 답을 알고 있다는 듯이 이찬무를 바라봐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