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신서유기
신서유기


지난해 최대의 ‘문제작’ tvN go ‘신서유기’가 시즌2로 돌아온다. 방송인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등 원년 멤버가 다시 뭉쳤고, 배우 안재현이 뉴페이스로 합류했다. 변화된 캐릭터와 독해진 제작진의 물고 물리는 혈투가 다시 시작된다.

15일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임페리얼 팰리스에서는 ‘신서유기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등 출연자들을 비롯해 나영석PD와 신효정PD가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강호동 씨만 볼록 렌즈로 찍은 건가요?”
강호동(왼쪽) 안재현
강호동(왼쪽) 안재현
전직 씨름선수 강호동과 전진 모델 안재현의 놀라운 머리 크기 차이! 사진이 공개되자 이수근과 은지원은 “강호동만 볼록 렌즈로 촬영한 것이냐”, “실제 강호동의 얼굴이 아니라 강호동 인형 아니냐. 어떻게 이렇게 차이가 날 수 있냐”고 맹비난을 퍼부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내 얼굴이 훨씬 앞에 있다”며 ‘원근법’을 주장했지만, 결국 즉석에서 안재현과 머리 크기 비교를 당하는 굴욕을 당했다.

이날 안재현과 강호동은 현장에 나란히 앉아 시종 투덕거리면서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호동은 안재현에 대해 “재현 군이 몸이 풀리니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더라. 무서울 정도였다. 재능이 대단한 친구”라고 칭찬했다. 안재현 역시 “강호동 형님이 가장 잘해줬다”고 화답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물론 신랄한 디스도 있었다. 은지원은 “안재현이 이중적이다. 사악한 친구”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수근 역시 “안재현이 도벽이 있다. 믿었던 친구였는데, 승리를 위해 무의식적으로 도벽이 나왔나 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호동마저 합세, “일상생활이 가능할까 싶을 정도로 일반 상식이 많이 떨어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새 멤버 안재현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수근, 손오공→삼장법사…삭발에 의의”
은지원(왼쪽) 이수근
은지원(왼쪽) 이수근
두 번째로 공개된 사진에는 중국 사천의 유명 관광지를 방문한 은지원, 이수근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은지원의 손오공 머리띠. 은지원은 이번 시즌에서 손오공 역할을 맡아 활약한다.

전직 손오공 이수근은 시즌 2에서 삼장법사가 된다. 그는 “시즌 1에서는 이승기가 삼장법사를 맡아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이번에는 다르다. 이름만 삼장법사일 뿐 손오공 급으로 고통을 당하고 고생을 한다”면서 “삭발을 한 것에 의의를 두겠다. 이만큼 기르는 데만 두 달이 걸렸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이수근의 ‘허당’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일화도 이날 공개됐다. 이수근은 “시즌 1에서는 승기 군이 법사 카드로 시원하게 결제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나. 이번에는 비밀번호 3회 오류로 법사 카드를 사용하지 못했다. 재승인을 받으려면 근처 은행을 가야하는데, 보다시피 우리 중엔 현지인과 소통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고 전했다.

“결국 나영석PD 손바닥 안”
신서유기
신서유기
나영석PD 및 스태프들의 악행(?)은 이번 시즌에서 더욱 업그레이드될 전망이다. 이수근은 “정말 배가 고팠는데, 제작진이 게임을 통해 음식을 준다고 하더라. 자세히 보면 강호동이 진짜 화가 나 있음을 알 수 있다”고 귀띔했다.

나영석PD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췄던 강호동은 ‘신서유기2’에서도 제작진에게 호되게 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 강호동은 “나영석 PD가 어떤 상황에 어떤 타이밍에 우릴 난처하게 할지 예측했다. 나름 방어했다고 생각했는데, 돌이켜보면 우린 우물 안 개구리였다”고 털어놨다.

당사자인 나영석PD는 오히려 태연한 얼굴이었다. 그는 “일단 시청자 여러분께 재미를 드리는 게 가장 큰 목표”라면서 “출연자들이 고난에 처하고, 그것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에서 종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전작의 성공 덕분일까. 이날 멤버들은 제법 긴장이 풀린 모습으로 쉴 새 없이 ‘드립’을 쏟아냈다. 이 유쾌한 기운이 본 방송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서유기2’는 오는 19일부터 8주에 걸쳐 온라인상에 공개되며, 22일부터 tvN을 통해 재편집본이 전파를 탄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CJ E&M, 서예진 기자 yejin0214@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