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유아인
1유아인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이 유아인의 악몽으로 등장했다.

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정몽주(김의성)을 죽이려다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은 정몽주를 죽이려는 생각에 혼란스러워하다 죽은 홍인방(전노민)과 마주했다.

홍인방은 이방원에게 “무엇이 혼란스러워 그러느냐. 사실은 두려운 것이냐. 다들 돌아설까봐 두려운가. 아니면 왕위 계승에 차질이 생길까봐 두려운 것이냐”라고 말했다. 이에 당황한 이방원은 소리를 지르며 혼란스러워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