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mbc


‘꿈꾸는 라디오’ 담당 PD가 가수 테이의 연애를 걱정했다.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 M라운지에서는 MBC 라디오 신입DJ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별이 빛나는 밤에’, ‘달빛낙원’, ‘FM데이트’, ‘꿈꾸는 라디오’의 백지영, 박정아, 박지윤, 테이가 참석했다.

이날 DJ들의 자기소개에 앞서 각 프로그램의 담당 PD가 담당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꿈꾸는 라디오’의 손한서 PD는 “테이가 지난 10년 동안 열애설 한 번 없었다. 기껏해야 나윤권과 사귄다는 루머가 전부다”라며 “올해는 꼭 여자와 예쁜 사랑을 하는 모습을 기자분들께서 취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테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테이는 “제작진들이 내 연애를 너무 걱정해줘서 불편해 죽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