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해령 (2)
해령 (2)


MBC 주말드라마 ‘엄마’에 걸그룹 베스티의 해령이 합류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극 중 해령은 연예인 지망생이자 민지(최예슬)의 친구로 대룡(나종찬)을 좋아하는 ‘주희’ 역을 맡았다. 주희는 밝고 활발하면서도 귀여운 성격의 캐릭터로, 실제로도 쾌활하고 애교가 많은 해령이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12일) 방송되는 29회에서 첫 등장하는 해령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엄마’에서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해내겠다는 각오다.

해령은 “평소에 가족들과 시청하던 드라마라 오디션을 보고 꼭 캐스팅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활발하면서도 해맑은 ‘주희’라는 인물이 평소의 제 모습과 비슷한 점이 많다”며 “특히 극 중에서 주희가 연예인 지망생인데 저 역시 연습생 기간이 길었던 터라 감정 이입을 더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번 주부터 드라마에 등장하게 되는데 많이 떨리고 설렌다. 무대 위의 베스티 해령과는 또 다른 ‘엄마’ 속 당돌하고 솔직한 ‘주희’의 모습을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찬 소감을 전했다.

새롭게 등장하는 해령의 모습은 오늘(12일) 저녁 8시 45분, MBC 주말드라마 ‘엄마’에서 만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YNB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