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시환
박시환


가수 박시환이 두 번째 미니음반으로 돌아온다.

박시환은 23일 정오 새 음반 ‘괴물’을 발표하고 뮤직비디오도 공개한다.

이번 음반에서는 이승철의 ‘그사람’, ‘소리쳐’ 등과 이문세의 ‘사랑은 늘 도망가’ 등 수많은 히트곡들을 만들어낸 홍진영 작곡가와 프로듀서로서 호흡을 맞췄다.

박시환은 그동안 우수를 자아내는 부드러운 미성의 목소리로 애절하게 노래하는 발라드뿐 만 아니라 묵직한 남자의 감성이 가득 실린 모던락풍의 감성 발라드까지 음악적 진보를 보여줄 계획이다.

이번 미니음반의 타이틀곡은 ‘괴물’로, 힘든 현실에 타협하지 않기 위해 ‘괴물’이 돼 스스로 싸워나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을 주제로 담았다.

이 곡의 뮤직비디오 속에서 박시환은 바람 부는 광활한 벌판을 홀로 걷는 모습과 상의를 탈의한 채 내면의 목소리를 전하는 두 가지 모습이 겹쳐지면서 외롭고 힘든 현실 속에서도 자신을 지키기 위해 울부짖는 모습으로 강렬한 남성미를 전한다.

아울러 ‘송곳’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아내며 호평 받고 있는 박시환은 이번 뮤직비디오를 통해 더욱 깊어진 눈빛과 풍부한 표정으로 노래의 정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괴물’외에도 절제된 감성을 통해 더 큰 울림으로 다가오는 ‘단 한사람’, 피아노 스트링 기반의 애절한 멜로디가 잘 어울어진 ‘이별 거리’ 등이 수록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토탈셋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