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이 전노민을 암살하려 했다.

2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땅새(변요한)가 홍인방(전노민)을 암살하고자 했다.

이날 방송에서 땅새는 얼굴을 가리고 홍인방을 찾았다. 땅새는 칼을 뽑아들며 “어차피 오래 살 관상은 아니다”고 중얼거렸다. 땅새는 홍인방이 자신이 살던 마을을 풍비박산냈던 데 대해 악을 품었던 것.

그러나 이를 발견한 길태미(박혁권)가 나타나 땅새를 겨우 막았다. 두 사람은 칼을 다루는 데 익숙한 무인들답게 박빙의 대결을 펼쳤다.

땅새가 떠난 후 길태미와 홍인방은 자신을 급습한 것이 최영(전국환)이 보낸 자객이라고 생각하고 배신감에 휩싸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