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내 딸 금사월' 윤현민-백진희, 케미 폭발.."찬사커플 빨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내 딸 금사월’ 속 윤현민과 백진희의 꽁냥꽁냥 케미에 시청자들의 마음이 움직이고 있다.

윤현민은 24, 25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 15, 16회에서 극 중 금사월(백진희)과 티격태격 하면서도 알콩달콩한 호흡을 선사했다.

이번 방송에서 강찬빈(윤현민)은 사월이 위험에 빠진 상황을 감지하고 직접 그녀를 구하기 위해 한 달음에 달려갔다. 또 결국 건물 옥상에서 떨어져 다친 사월을 다리가 후들후들 하면서도 직접 업고 병원까지 데려 가는가 하면 “건물 관리 팀 죄다 목을 날려버릴 거야”라고 격분하며 사월을 챙겨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특히 찬빈은 자신에게 사심을 보이는 오혜상(박세영)을 옆에 두고도 사월만을 신경 쓰는 모습으로 혜상의 질투를 유발하는 가 하면, 다른 사람들을 대할 때와는 달리 사월만 만나면 어딘지 약한 모습을 보이고 계속해서 티격태격 하는 모습으로 더욱 웃음 짓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둘이 티격태격하는데 왜 이렇게 재미있냐? 케미 굿”, “윤현민이랑 백진희 꽁냥꽁냥. 보고 있으면 미소가 절로”, “윤현민 허술한데 뭔가 귀엽다”, “윤현민 다리 풀려 넘어질 때 깨방정 잘 어울려”, “두 사람 나올 때는 산뜻한 로코 같다”, “찬빈이와 사월이 빨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찬사커플 완전 좋음! 분량 좀 늘려주삼”이라는 등 두 사람을 응원하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25일 방송에서는 찬빈과 혜상을 사귀는 사이로 오해하는 사월과 혜상의 계략으로 사월이 건축 프로젝트에서 제명되고 찬빈 역시 사월을 오해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두 사람의 관계에 새로운 갈등이 예고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내 딸 금사월’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