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2019788
2019788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황희찬은 호주와의 국내 2연전 평가전에 모두 출전해 축구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황희찬은 12일 경기도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호주와의 2차 평가전서 0-0 동점이던 후반 시작과 함께 이영재(울산) 대신 교체 투입돼 2대1 승리에 공헌했다. 황희찬의 폭발적인 스피드, 드리블은 팬들을 매료시킬만 했다.

황희찬은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나 “호주는 좋은 팀이었다. 우리가 운이 좋았다. 형들이 뒤에서 많이 도와줘서 좋은 결과가 따른 것 같다”면서 “형들과 오랜만에 호흡 맞춰서 좋았고, 예상보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황희찬은 “감독님이 항상 공격을 염두하라고 했다. 나 또한 집중하는 부분이다. 그래서 잘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앞으로의 포부 또한 숨기지 않았다. 황희찬은 “국가대표가 돼서 월드컵에서 활약하는 것이 꿈이다. 유럽에서도, 세계에서도 손 꼽는 공격수가 되고 싶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골 결정력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 그리고 몸싸움도 키워서 밀리지 않는 선수가 되겠다”고 꿈을 밝혔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KFA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