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화
전인화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배우 전인화가 주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7일 오전 전인화의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에 따르면 전인화는 오는 9월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에 출연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방송 준비를 시작했다.

전인화가 맡는 캐릭터는 ‘내 딸, 금사월’의 주인공 신득예로 근본은 우아하고 사려 깊은 사람이나,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후 철저하게 복수를 다짐하는 외유내강형의 캐릭터. 특히, 전인화는 단아하고 밝은 여인이 복수심을 갖게 되면서 변해가는 과정을 특유의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풀어낼 예정이다.

전인화는 이번 작품을 통해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한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따뜻한 드라마를 그릴 것. 또한 인간의 보금자리인 집을 배경으로 잔잔한 감동까지 선사하며 드라마판 ‘건축학개론’을 보여줄 예정이다.

작품 출연을 앞두고 전인화는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 제작진들을 믿고 함께 하게 됐다. 시청자들이 보시기에 재미있고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전인화가 출연을 확정한 ‘내 딸, 금사월’은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다. ‘왔다 장보리’의 김순옥 작가와 백호민 감독이 재회한 작품이다. ‘여왕의 꽃’ 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 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웰메이드 예당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