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정 인스타그램 더서퍼스
가수 이정 인스타그램 더서퍼스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온스타일 ‘더 더퍼스’ 제작진이 가수 이정의 출연자 교체 문제제기와 관련해 직접 만나 오해를 풀 뜻을 시사했다 .

18일 온스타일 ‘더 서퍼스’측은 관계자는 “이정과 연락을 했구 귀국 후 직접 만나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17일 이정은 ‘더 서퍼스’ 출연자 교체 과정과 관련, “어이가 바가지로 없다. 프로그램 섭외 다 해놓고, 인터뷰 촬영까지 다 해놓고, 제작비 관련 프로그램이 없어졌다고 해놓곤 나만 빼고 나머지 멤버들은 다 촬영에 가 있네”라며 “PD양반은 연락 씹고, 재밌는 바닥이다. 그렇게 살지 마쇼. 승질 같았음 다 엎어버리고 싶다만 한살 더 먹어서 그런지 온순해지네”라고 전했다.

이정의 항의와 관련해‘더 서퍼스’ 측은 “이정 씨는 프로그램 초기 기획단계인 5월에 섭외 이야기를 나눴으나 이후 프로그램을 접게 되면서 ‘미안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런데 두달 후 프로그램 콘셉트가 바뀌어 새롭게 구성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또 “프로그램 콘셉트아 바뀐 부분에 대해서는 이정 씨 측과 연락해 오해를 풀었다. 제작진 또한 섭외 과정에서 미숙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정은 다시 글을 올렸다. 이정은 “오해를 풀었다네? 나도 좀 같이 풉시다. 웃기지만 죄송합니다. 제기랄. 본질을 뉘우치고 진짜 잘못을 뜯어고치시길. 괜한 사람들 잡지 말고. 프로그램 준비하느라 고생했을 출연진 제작진 많은 과정이 있었을 걸 누구보다 잘 알기에 다시 한 번 글 올립니다”며 “잘못한 건 쿨하게 인정하시고 진실된 사과면 됩니다 저는. 좋은 방향으로 끌고 가시길 바라고 프로그램도 잘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장서윤 기자
사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