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정주리
'백년손님' 정주리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자기야’ 정주리가 닮은꼴 연예인으로 배우 한예슬과 신민아를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에는 정주리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백년손님들의 강제 처가살이가 그려졌다.

이날 ‘악성댓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정주리는 “저는 거의 생활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웃을 땐 한예슬, 무표정할 땐 신민아”라고 닮은꼴 연예인을 언급해 주위의 분노(?)를 자아냈다.

정주리는 “남편이 연애 초에 한 말”이라며 “막 얘기하지 않는다. 들은 얘기를 하는거다. 한예슬씨가 고양이상인데 내가 좀 고양이상이라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일중은 “이런 얘기를 해놓고도 악성댓글이 없기를 바라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SBS ‘자기야 – 백년손님’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