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상엽이 채수빈을 잊기 위해 냉대했다.

24일 방송된 KBS2 ‘파랑새의 집’에서 장현도(이상엽)가 계속되는 양가의 반대에 한은수(채수빈)를 차갑게 외면했다.

이 날 방송에서 한은수는 한선희(최명길)에게 자신과의 이별을 선언하고 돌아선 장현도에게 전화를 걸었다.

출근후 한은수를 잊기 위해 더 밝게 행동한 장현도는 회사 직원들에게 커피를 돌렸지만, 직원들의 요구와 전혀 다른 커피메뉴를 돌렸다.

이어 화제를 전환하기 위해 여직원의 근무 스케쥴을 물었고, 이 역시 틀린 정보에 김지완(이준혁)은 현도를 눈여겨봤다.

장현도는 “엄마 때문에 화나서 그런 거잖아요. 우리 끝까지 가보자고 했잖아요”라는 한은수에 “여기가 끝인가 보다. 끊어”라고 억지로 냉정하게 말하면서도 과거 두 사람의 추억에 잠겨 안타까움을 안겼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 ‘파랑새의 집’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