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KBS2 ‘파랑새의 집’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채수빈이 자신을 찾아온 최명길을 거부했다.

24일 방송된 KBS2 ‘파랑새의 집’에서 한선희(최명길)는 가출한 한은수(채수빈)가 걱정되 반찬을 들고 강영주(경수진)의 집을 찾아갔다.

한선희는 은수 대신 영주에게 반찬통을 건네고 돌아섰다. 마침 집으로 돌아오는 은수와 마주쳤고, “언제까지 여기 있을거야. 며칠 내로 데리러 올테니까 마음정리 끝내”라며 통보했다.

은수는 “엄마와 한 집에서 숨쉬는 것조차 싫다”며 반항했고, 선희는 은수의 말에 눈물을 글썽였다.

선희와 헤어진 뒤 엄마가 싸준 반찬으로 밥을 먹은 은수는 “오랜만에 엄마 반찬 먹으니까 좋다”며 선희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KBS2 ‘파랑새의 집’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