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주영훈
‘백년손님’ 주영훈


‘백년손님’ 주영훈

[텐아시아=윤소희 기자] 작곡가 주영훈이 아내 이윤미의 둘째 임신 사실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 주영훈은 아내 이윤미의 임신 사실을 밝힐 예정이다.

주영훈은 “그동안 둘째를 갖고 싶었는데 쉽지 않았다. 내심 ’내가 너무 늙어서 유통기한이 다 됐나?‘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아내의 임신 소식을 듣고 ’아직 죽지 않았구나‘라는 자신감이 생기더라”라고 소감을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고 한다.

또 주영훈은 결혼 후 이윤미와 한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밝히자 다른 출연진들은 ‘서로 무관심한 것 아니냐’, ‘애정이 없는 게 분명하다’라는 등의 야유가 쏟아졌다. 이에 주영훈은 결혼 10년차 잉꼬부부의 비결을 공개했다고 한다.

주영훈의 둘째 임신 고백은 12일 오후 11시 15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