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샷
핫샷


핫샷

그룹 핫샷(HOT SHOT)이 데뷔와 동시에 팬사인회를 개최했다.

신인으로 이례적인 행보지만 속내를 알면 핫샷의 이 같은 행보는 쉽게 이해된다. 데뷔 전부터 이미 2,000여 명의 팬덤을 지닌 핫샷은 지난 8월 부터 두차례에 걸쳐 팬미팅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그 만큼 데뷔 전 부터 핫한 신인 힙합 아이돌로 평가받고 있다.

이같은 핫샷의 행보에 대해 가요계 한 관계자는 “가요 기획사 사이에서 핫샷은 올 하반기 아이돌그룹 중 가장 기대주라는 평가와 주목을 받고 있다. 비주얼과 군무 음악적 실력을 모두 갖춘 준비된 그룹으로 데뷔 전 부터 이름값을 했다. 데뷔 전에 팬미팅을 할 만큼 저변에 팬덤도 구축되어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핫샷의 소속사 KO사운드 한 관계자는 “올해 안으로 전국 20곳에서 팬사인회를 가질 계획이다”며 “이미 데뷔 전 부터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31일 공중파에서 데뷔 무대를 갖는다면 팬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는 29일 싱글 ‘테이크 어 샷(Take A Shot)’으로 데뷔하는 6인조 힙합아이돌 그룹 핫샷은 지난 22일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큰 주목을 받았다. 국내 최고 크럼프 크루인 몬스터 우 팸(Monster Woo Fam) 출신인 키드 몬스터(KID MONSTER)를 전면에 내세운 티저 영상은 역동적이고 절도있는 춤사위에 보는 이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데뷔 전부터 자작곡을 공개했을 정도로 실력있는 보컬로 인정 받아 온 준혁을 리더로 폭발적인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티모테오, 국내 최고 크럼프 크루 몬스터 우 팸 출신인 키드 몬스터, 보컬 성운, 랩퍼 윤산, 리드보컬과 춤을 맡고 있는 호정 등 완벽한 실력을 갖춘 6명의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싱글은 엑소의 ‘으르렁’과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원 레스 론리 걸’을 만든 프로듀서 신혁이 이끄는 작곡팀 줌바스와 작업했으며 이후 선보일 음악 역시 프로듀싱그룹 디자인 뮤직 등 다수의 해외 아티스트와 음악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핫샷은 오는 30일 오후 6시 합정동 메세나폴리스 지하광장과 11월 2일 인천 신세계 백화점 5층 이벤트존에서 신인으로는 이례적으로 팬 사인회를 갖는다.

글. 최진실 true@teansia.co.kr
사진제공. KO사운드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