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쓰링 하나경
레쓰링 하나경


“노출 수위가 뭐 그리 중요한가요.”

하나경이 영화 속 노출에 대해 당당하게 답했다. 하나경은 영화 ‘전망 좋은 집’에 이어 ‘레쓰링’에서도 과감한 노출 연기를 선보였다.

2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레쓰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하나경은 노출 연기를 묻는 질문에 “그런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데 노출 수위가 뭐 그리 중요한가 싶다”며 “배우는 보여주는 직업이다. 그리고 작품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건 당연하다”고 당당했다.

이어 “옷을 입고 하면 연기고, 벗고 하면 연기가 아닌 건 아니다”며 “비싼 차가 덮개를 씌우고 운행할 수 없듯, 벗고 하는 것 역시 똑같은 연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레쓰링’은 여자와의 관계를 통해 예술적 영감을 얻는 괴짜 교수 해주(최성국)가 첫눈에 자신의 난봉끼를 사로잡은 진짜 사랑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섹시 코미디. 하나경은 육감적인 몸매를 지닌 여교수 신혜 역을 맡아 과감한 노출을 감행했다.

하나경은 “노출을 색안경을 쓰고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매 작품 연기자로서 혼신의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분명히 했다.

‘레쓰링’은 11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