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이현주 왕따 의혹과는 별개로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복역한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을 부적절하게 언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에이프릴에서 탈퇴한 이현주가 그룹 활동 당시 왕따을 당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된 가운데, '이나은 과거 발언'이라는 별개의 게시물 또한 화제가 됐다.

이 게시물은 2013년 작성된 것으로, 이나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친구와 댓글로 나눈 대화가 담겼다. 여기서 이나은 추정 인물은 친구에게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 당하고 싶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온라인 커뮤니티 글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 온라인 커뮤니티 글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서울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을 선고받았다. 복역 후 지난 2015년 7월 만기 출소한 고영욱은 2018년 7월 전자발찌를 벗었고, 지난해 7월 신상정보 공개기간도 종료됐다.

이나은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남긴 댓글 자체는 충격이었다. 성범죄자 고영욱의 언급, 또 그를 부적절하게 표현했다는 것만으로 논란이 됐다.

소속사 DSP는 해당 댓글을 '합성사진'이라고 해명했다. DSP는 지난 1일 "이나은의 과거 고영욱 관련 발언 캡처 사진은 합성된 것이다. 오래 전에 확산됐던 사진이 이번 이슈로 다시 확산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이현주 왕따설도 부인하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게재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