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불면증 캠프 개최
진정한 수면 눕방 도전
"아침 스케줄 있으면 못 자"
'찐경규' 불면증 캠프/ 사진=카카오TV 제공
'찐경규' 불면증 캠프/ 사진=카카오TV 제공


방송인 이경규가 진정한 휴식과 숙면을 찾아 떠나는 ‘불면증 캠프’를 개최한다.

6일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에서는 이경규가 에픽하이 타블로와 투컷, 배우 류승수와 함께하는 ‘불면증 캠프’에서 숙면 챌린지에 나선다.

새벽 4시가 넘어서까지 잠 못 드는 일이 많다는 불면증 20년차 타블로와 불면증 9년차 투컷, 지난 에피소드에서 불면증과도 연관이 있는 공황장애 경험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던 배우 류승수가 모여 숙면을 위한 모든 시설이 마련된 ‘꿀잠하우스’를 찾는다. 불면증을 다스리는 방법을 조언할 나해란 정신과 전문의가 함께 해 이들이 과연 촬영 중 단잠에 빠져 찐 눕방을 선보일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파자마를 입고 등장한 이경규와 참가자들은 “수면제가 없으면 잠을 못 잔다”, “잠드는데 1시간 이상 걸린다”, “다음날 아침 일찍 스케줄이 있으면 절대 못 잔다”며 평소 느끼던 불면증 증세를 털어놓는다. 서로 공감하는 것은 물론, 불면증을 겪게 된 계기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특히 투컷이 “하루 종일 육아를 하면 그냥 잠들기 아까웠다”며 육아로 인해 불면증이 생겼다는 이야기를 꺼내자 다른 참가자들 모두 연신 고개를 끄덕였다. 이렇게 불면증 토크가 펼쳐지던 가운데 류승수가 육아 후에는 기절하듯 잠든다고 고백하자, 이경규는 단번에 불면증이 아니라며 때아닌 캠프 참가 자격 논란이 불거져 웃음을 줄 예정이다.

불면증 캠프 참가자들은 꿀잠 도우미로 등장한 전문의와 의외의 티키타카 입담 케미를 형성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전문의가 세상을 잘 못 믿고 완벽주의적인 성향이 있는 사람이 불면증에 취약하다고 설명하자, 타블로는 “지금 얘기하신 걸 못 믿겠다”는 주장으로 오히려 설명에 신빙성을 더한다. 또한 참가자들이 돈이 많으면 잠이 잘 올지 토론하는 내용을 듣던 전문의는 “진짜 돈 많으신 분은 없나 보다”라는 돌직구를 날려 참가자들을 한 방에 K.O. 시키는 입담으로 폭소를 유발한다.

저마다의 고충을 나누며 대동단결한 이들은 전문가의 조언을 숙지한 후 불면증 극복에 나선다. 각자 침대에 자리잡고 숙면 챌린지에 돌입해 본격적인 진짜 눕방을 시작하는 것. 이들의 숙면을 책임지기 위해 캠프지기 모르모트 PD도 오로지 잠에만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의 공간들을 꾸몄다. 숙면 꿀템들이 즐비한 가운데서도 많은 참가자들이 잠에 빠지지 못하는 가운데, 한 참가자는 불과 12분 만에 쾌속 수면에 빠져 전문의와 모르모트PD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불면증이라는 공감대를 나누며 힘들었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소통하는 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도 유쾌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찐경규’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