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정다희 아나운서가 첫 예능 출연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대한외국인’은 ‘MBC 현직 아나운서’ 특집으로 MBC 아나운서국 부장 차미연, ‘MBC 뉴스투데이’ 앵커 정다희, ‘정해인 닮은꼴’ 김정현, 부팀장으로 개그맨 허경환이 출연해 10인의 대한외국인과 퀴즈 대결을 펼친다.

정다희는 2016년에 MBC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현재 ‘MBC 뉴스투데이’ 앵커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정다희 아나운서는 MBC 인기 예능 프로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정다희에게 “‘놀면 뭐하니’로 첫 예능 나들이를 했는데 어땠냐”며 첫 예능 출연 소감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다희는 “촬영 전날 저녁에 섭외 전화를 받아서 깜짝 카메라인 줄 몰랐다. 뉴스를 가르쳐주면 된다고 해서 그런 줄로만 알았다. 저도 같이 당한 느낌”이라며 출연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화제가 된 박수 장면에 대해 정다희는 “정준하 씨가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출 때 정말 웃겼지만, 웃으면 안 된다고 해서 박수를 치며 참았다. 하지만 그 모습이 AI 같아 보였는지 사람들이 ‘저 박수 치는 기계 뭐냐?’라는 반응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정다희는 ‘대한외국인’ 출연을 위해 준비한 개인기와 ‘사랑의 배터리’ 무대를 선보이며 예능 새싹임을 톡톡히 보여줬다는 후문. 준비된 아나테이너 정다희의 첫 퀴즈 도전기는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