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비지'로 돌아온 에스파
'넥스트 레벨' 보다 따라하기 쉬워
"김희철‧신동, 항상 잘 챙겨주는 선배들"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에스파(카리나, 윈터, 지젤, 닝닝)가 첫 정규 앨범 ’새비지’를 홍보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에스파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넥스트레벨'이 대박 났다"고 언급했다. 이에 카리나는 "주변에서 커버를 많이 해주셨다. 덕분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선배인 슈퍼주니어 신동, 희철이 ‘넥스트 레벨’ 뮤직비디오 커버 영상을 찍은 것에 대해 카리나는 "앞에서도 뒤에서도 너무 잘 챙겨주신다”며 고마워 했다.

에스파는 지난 5일 첫 정규앨범 '새비지(Savage)'를 발매했다. 에스파 멤버들은 첫 미니앨범이 나온 순간을 다섯 글자로 표현했다. 카리나는 "찢어버렸다" 윈터는 "와 또 찢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젤은 "미니앨범 요", 닝닝은 "완전 멋있다”고 말했다.

김영철이 "새비지는 '몹시 사나운'이라는 뜻인데 에스파 멤버들이 가장 사나워질 때는?”이라고 묻자 윈터는 "무대에서 '새비지'를 할 때"라고 답했다.

닝닝은 '새비지' 삼행시를 선보였다. 그는 "새우탕 비지찌개 지금 먹고 싶다"고 답변하며 센스를 뽐냈다. 또 그는 "한국에 온 지 5년이 넘었다”면서 “한국에서 먹었던 음식 중에서 제일 좋아하는 건 약과"라고 말했다.

김영철이 킬링 포인트 안무를 묻자 카리나는 “손을 ‘쯔쯔쯔쯔' 하는 부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넥스트 레벨의 ‘ㄷ’자 춤 보다 따라 하기 쉬워서 많은 분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후 윈터는 ‘넥스트 레벨’을 커버했던 가수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가수로 바다를 꼽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바다 선배님이 SES 뮤직비디오처럼 찍어 주셨다”면서 “사무실에서 강풍기를 날리면서 찍었다고 하셔서 진짜 감사했다"고 말했다.

윈터는 반대로 에스파가 커버하고 싶은 노래에는 "보아 선배님 '아틀란티스' 같은 청량한 노래를 하고 싶다”며 ‘아틀란티스 소녀’를 한 구절 열창했다.

한편 오늘로 데뷔 320일 맞이한 에스파는 지난 5일 첫 미니앨범 'Savage'(새비지)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Savage'(새비지)는 이들의 히트곡인 ’블랙맘바'와 '넥스트레벨' 세계관을 잇는 곡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