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선수'들의 귀환
한채아, 경기 해설 나서
"중계하다 코 풀었다"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배성재가 한채아의 중계에 차범근 감독을 언급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는 감독들이 선수로 들어와 그림 팀, 오렌지 팀으로 나누어 축구 대결을 펼쳤다.

이수근이 선수로 들어온 가운데, 부상을 당한 신봉선과 한채아가 배성재와 함께 해설 자리에 앉았다.

배성재는 한채아의 시아버님인 차범근 감독을 언급하며 해설자로서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채아는 경기에 몰입하며 A.I처럼 말을 했고, 배성재는 "축구하는 것보다 해설하는 것 보고 차 감독님이 많이 실망할 것 같은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배성재는 "차 감독님도 처음에는 눌변이셨다. 버벅거리고 중계하다가 코도 풀고 그러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성재는 경기에 집중하며 "오~"라며 감탄하는 한채아에게 "감탄사 말고 해설을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