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뭉찬2', 지난 19일 방송
안태환, 허민호와 남다른 인연 고백
"철인 3종 선수로 뛸 때 같은 팀"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트라이애슬론선수 허민호가 그룹 EXID 하니의 첫사랑인 것으로 밝혀졌다. JTBC '뭉쳐야 찬다 시즌2'(이하 '뭉찬2')에서다.

지난 19일 방영된 '뭉찬2'에는 채널A '강철부대' 멤버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매형을 찾으러 온 분이 있다"며 하니의 친동생이자 배우 안태환을 소개했다. 안태환이 찾는 이는 바로 허민호. 안태환과 허민호는 초등학교부터 중학교까지 철인 3종 선수를 뛸 때 같은 팀이었다고.

안태환은 "축구를 하는데 허민호 형이 잘 못 해서 하니 누나 얼굴에 상처가 났다. 허민호 형이 하니 누나한테 '얼굴에 흉터가 남으면 내가 너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하니 누나가 누구를 그렇게 많이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뭉찬2' 멤버들은 "진짜 거짓말이 아니었다"며 환호했다. 앞서 허민호는 자신이 하니의 첫사랑이라고 알린 바 있다.

안태환은 "하니 누나한테 '뭉찬2'에 나간다고 했다. 허민호 형이 나올 것 같다고 했더니 '내 첫사랑?'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허민호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사진='뭉쳐야 찬다 시즌2' 방송화면
허민호는 "하니랑 안 만난 지 7년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안태환은 하니와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허민호는 벅찬 가슴을 진정한 채 하니와 통화를 나눴다. 그는 하니에 "잘 지냈냐"며 근황을 물었다. 이어 "중학교 때 상처 낸 건 잘 아물었냐"고 질문했다.

하니는 "활동하는 데 아무 지장이 없다. 오빠는 어떻게 방송에 나왔냐"고 되물었다. 허민호는 "축구를 좋아하는데 다시 배울까 싶어서 나왔다"고 답했다. 이후 하니는 당시 상황에 관해 "눈 옆이 찢어졌었다. 본인이 되게 찔렸는지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성주는 "만약에 허민호가 하니를 내가 책임지겠다고 하면 보호를 받을 용의가 있냐"고 물었고, 하니는 "나는 내가 책임질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허민호는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이어 하니는 응원을 와 줄 생각이 있냐는 말에 "보고 싶다"고 답해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