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런닝맨', 지난 19일 방송
이미주X이영지X이상준 출연
김종국, 송지효 춤에 웃음꽃 '활짝'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가수 김종국과 배우 송지효를 향한 핑크빛 기류가 형성됐다. SBS '런닝맨'에서다.

지난 19일 방영된 '런닝맨'에는 김종국이 체육관 관장이 돼 펼치는 '꾹관장과 국가대표' 레이스가 펼쳐졌다. 앞서 '런닝맨' 멤버들은 촬영일 전날, 온라인 팬 미팅을 성공리에 마쳤다. 단체 무대는 물론, 다양한 커버 무대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국은 양세찬과 전소민에 "운동 전에 몸도 좀 풀어야 되니까 몸풀기 유산소로 둘이 (춤을) 한 번 보여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두 사람은 당황한 듯 말을 얼버무렸다. 그때 음악이 흘러나왔다. 양세찬과 전소민은 박진영의 'When we disco'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찰떡같은 케미를 뽐냈다.

이후 김종국은 송지효에 브레이브걸스의 '롤린(Rollin')'을 춰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송지효는 약간의 버퍼링 뒤 안무를 추기 시작했다. 김종국은 가오리춤을 추는 송지효를 바라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를 포착한 유재석은 "관장님이 귀여워 죽는다"고 알렸다. 송지효는 "보고 싶어서 시켰냐"며 웃었다. 그러자 김종국은 "몸이 풀리는 건 모르겠는데 기분이 풀린다"고 털어놓았다.

유재석은 김종국과 송지효의 러브라인을 계속 언급했다. 결국 폭발한 김종국은 "적당히 해라"라고 경고했다. 이어 "여기는 귀엽고 여기는 그냥 죽는다"고 덧붙였다.
/사진='런닝맨' 방송화면
/사진='런닝맨' 방송화면
본격적인 게임이 시작됐다. 신입회원으로 이미주, 이영지, 이상준이 합류했다. 레이스는 관장과 선수 9명이 다양한 대회에 출전해 상금을 많이 모으는 것이 목표다. 김종국은 대회에 출전하나 상금은 얻을 수 없고 선수들이 자율적으로 상금 일부를 회비로 상납할 수 있다. 또한 원할 때마다 트레이닝이 가능하다.

그런가 하면, 10대부터 60대까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이미지 투표를 진행했다. 제작진은 "마음 상한 일이 있으면 상대방에게 어떻게든 복수할 것 같은 사람은?"이라고 질문했다. 이에 양세찬은 "원래 이광수 형이 있었으면 1등"이라고 추측했다.

이영지는 "어린 것치고는 방송에 우악스럽고 표독스럽게 나왔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에너지 넘치고 힘이 있기 때문에 초창기에 좀"이라고 밝혔다.

하하는 "이영지 실제로는 복수하고 그런 스타일 아니지 않냐"고 물었고, 이영지는 "실제로 되게 표독스러운 스타일이다. 밟히는 두 배로 갚아주는 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체육관 내 연애 금지. 비타민 음료 제공 및 PPL에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